“핵불능화 기술적 문제…내년 2월 연장”

북한 영변 핵시설에 대한 불능화 작업이 진행중인 가운데 일부 작업이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적어도 내년 2월까지는 연장될 것이라고 일본 NHK방송이 2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불능화 작업은 당초 올해 말까지로 예정됐으나 원자로에서 연료봉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안전 문제가 제기돼 최소한 내년 2월말까지 늦어질 것이라고 소식통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의 핵전문가들이 조만간 원자로에서 연료봉 8천개의 제거를 시작하겠지만 하루에 단지 100개를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한 미국 관리도 “총 10단계 11개 조치로 이뤄지는 불능화 작업 중 폐연료봉 인출과 관련한 2개 조치는 안전상의 문제 때문에 완료되기 어렵다는 데에 당사국들간에 양해가 이뤄졌다”고 연합뉴스가 3일 보도했다.

이 관리는 “폐연료봉 인출 등 2개 조치는 방사능 오염 등의 문제 때문에 일정한 시간을 두고 실시해야 하기 때문에 내년 초까지의 작업 연장이 불가피하다”며 “이는 북한의 불능화 의지와는 관련이 없는 순전히 기술적인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불능화한 핵시설을 복원시기는 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진 않겠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투입돼야 할 것”이라며 “아직까지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의지는 확고하며 미국 등 관련국들도 불능화 이행 상황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지난달 30일 연료봉 전체를 제거하는데는 당초 목표인 올해 말보다는 더 걸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3일 오전 10시 30분쯤 경기도 모처의 미군 비행장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힐 차관보는 영변 3개 핵시설 불능화 현장을 시찰하고, 연말까지 신고해야 하는 북한의 모든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