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물질 거래 적발 90년대의 2배”

북한을 비롯한 일부 핵물질 보유국가들이 테러단체에 핵물질을 이전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2000년대들어 핵물질이나 방사능 물질이 불법거래되거나 도난.분실됐다가 적발된 사례가 연평균 200~250건에 달한다고 미 국토안보부가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1990년대의 연평균 100여건보다 2배로 늘어난 것이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공식 집계의 2배에 달하는 것이다.

외국의 외교 및 정보당국 보고나 정보를 토대로 국토안보부가 핵물질이나 방사능 물질이 도난.분실됐거나 거래를 시도하다가 적발된 사례를 집계한 결과 1990년대에는 연평균 약 100건이었으나 2000년 이후엔 연평균 200~250건으로 늘어났다고 USA투데이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IAEA는 적발된 핵물질 및 방사능 물질 거래사례가 2004년엔 121건, 2005년엔 103건이라고 공식 집계하고 거래가 성공적으로 이뤄진 경우는 단 한 건도 없다고 밝혔다.

베일 옥스퍼드 국토안보부 국내핵탐지국장은 “사람들이 핵물질을 돈벌이의 유용한 수단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핵물질이 시장성이 있는 상품이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핵물질 및 방사능 물질 거래적발 건수가 늘어난 데 대해 전문가들은 지난 2001년 9.11 이후 각 국가들이 핵 및 방사능 물질 단속을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국토안보부 통계에는 핵 및 방사능 물질을 거래한 의혹이 있는 사례도 포함됐다고 전문가들은 덧붙였다.

한편, 가짜이거나 있지도 않은 핵물질 및 방사능물질을 온라인 등을 통해 팔겠다고 나섰다가 적발된 사기사건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토안보부는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