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문제 해결없이 北인권문제 해결안돼”

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북핵문제의 해결 없이 북한 인권문제는 완전히 해결될 수 없다고 17일 주장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핵문제를 포함한 안보문제나 군사문제의 해결 없이는 인권문제의 완전한 해결은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반도 주변국들이 북한의 인권문제보다 핵문제 해결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것 같다고 문타폰 보고관은 내다봤다.

그는 북한의 외국인 납치문제에 남한 주민 피랍문제를 포함하는지 여부에 대해 “현재로선 북한의 외국인 납치문제는 일본인 납치에 국한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면서 “남한 주민 납치문제를 포함할지 여부는 아직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탈북자의 난민인정 문제와 관련, “올해는 탈북자들이 실질적으로 난민보호를 받고 있는지에 대한 조사할 계획”이라면서 “가급적이면 북한의 인접 국가들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최대한 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재임명된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 당국에 인권문제 조사를 위한 방문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