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문제 양자·다자회담 통해 해결 희망”

김정일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미북 양자회담과 다자회담에 참여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이날 중국 후진타오 국가주석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다이빙궈 국무위원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은 비핵화의 목표를 계속 견지할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 문제를 양자 또는 다자 대화를 통해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다이빙궈 국무위원은 이에 대해 “중국은 북한을 포함한 각국이 공동으로 노력해 한반도의 비핵화 과정이 지속적으로 전진하기를 희망한다”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김정일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미국 정부가 밝힌 양자대화 제의에 적극 나서겠다는 답변을 보낸 셈이다.

주목되는 부분은 다자회담 참여 부분이다. 다자회담 참여 의사가 미북간 직접 대화 이후 6자회담에 복귀하겠다는 것인지, 애매모호한 표현을 사용해 6자회담 참여 압박을 회피하겠다는 것인지는 아직 분명치 않다.

북한은 미사일과 핵실험 발사 이후 유엔제재 결의가 나오자 6자회담에 불참을 선언한 이후 다자회담에 대한 뚜렷한 언급이 없었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그동안 다자회담을 6자회담과 동일한 의미로 사용해온 경우가 많다.

일부에서는 북한으로서는 ‘다자 회담’의 방식으로 6자회담이 아닌 4자회담을 요구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그동안 눈엣 가시처럼 여겨온 일본이나 대북제재에 참여한 러시아를 제외하고 남북한과 미국, 중국이 참여하는 4자회담으로의 전환을 꾀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김정일은 이 자리에서 또한 “북중간 전통 우호 관계는 선배들이 물려준 귀중한 전통”이라면서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간 고위층 교류와 각 분야의 협력을 통해 우호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도 이날 다이빙궈 국무위원을 통해 김정일에게 전달한 친서를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을 강조했다.

후 주석은 친서에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증진하는 것은 중국의 일관된 목표”라며 “중국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방송도 김정일이 다이빙궈 국무위원을 만나 후 주석의 친서를 전달받고 양국 친선관계와 상호 관심사에 대해 대화했다고 보도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지난 16일 평양에 도착한 이번 특사단에는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추웬핑 상무부 부부장 등이 포함돼,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및 이에 따른 경제 원조 문제가 협의될 것으로 관측되어 왔었다.

다음달 초에는 중국 원자바오 총리가 방북하는 등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한 중국의 외교적 노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