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장 준비” vs “평화적 이용 전제”

27일 국회 산업자원위의 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이규택 의원(한나라.경기 이천.여주)이 북핵 사태에 따른 핵무장 필요성을 제기해 배경과 진의에 관심이 쏠렸다.

이 의원은 이날 이중재 한수원 사장을 상대로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핵무장을 서두르고 있는데 우리가 뒷짐만 지고 있어서야 되겠는가”라며 “(한국도)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즉각 핵무장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용후핵연료는 재처리과정 없이 직접 영구처분하거나 재처리과정후 발생하는 고준위폐기물을 처분하는 방식이 있다”며 “재처리를 통한 핵무장에 대해 한수원 사장의 의견은 무엇인가”라고 질의했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 사용후핵연료는 지난 6월말 현재 8천381t이 임시저장돼 있고 앞으로 고리원전이 2016년, 월성 2017년, 울진 2018년에 포화상태에 도달하나 아직까지 중간저장시설, 영구처분장 건설 등을 포함한 종합적 관리방안이 준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중재 한수원 사장은 “한국의 원자력산업은 평화적 이용을 기반으로 논의된다”며 핵무장 가능성에 대해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