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기 포기하려 만든 것 아니다”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22일 “어떻게 핵포기가 가능하겠는가. 핵을 포기하려고 핵무기를 만들었다는 것인가”라며 일방적 핵포기 요구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NHK가 보도했다.

강 부상은 이날 2주간 머물렀던 모스크바를 떠나 베이징(北京) 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다음달로 조정중인 6자회담 과정에서 미국이 요구하는 핵포기에 응하겠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그는 6자회담의 재개는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취재진이 미국에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할 것인지를 묻자 “당연하다”고 답했다.

강 부상은 22-23일 중 베이징을 떠날 것이라면서 중국 정부관계자와의 회담은 “예정에 없다”고 밝혔다.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정부 관계자와 회담 했는지를 질문받고는 “없었다”고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