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도박 김정일, 당신 물리적 생명 단축할거야”

▲ 19일 국회에서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다. ⓒ연합

북한의 2차 핵실험 움직임에 대해 한나라당은 정부와 북한의 김정일 위원장을 향해 강도 높은 비난을 퍼부었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19일 “지금은 포용보다 제재가, 민족공조보다 국제공조가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날 강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유엔제재 결의안에 적극 동참하는 의미에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지원 등 대북협력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2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보도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엉거주춤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북한을 편드는 듯한 애매모호한 태도는 또다시 북한이 오판할 수 있는 빌미를 준다”고 지적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김정일 위원장은 또다시 핵실험 하겠다는 망동을 당장 거둬라”며 “당신의 기이한 행태는 이미 전세계의 조롱거리가 됐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핵도박은 당신의 정치적, 물리적 생명 단축을 재촉하게 될 것”이라며 “또다시 핵실험 한다면 전세계의 타도 대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햇다.

한편 이날 강 대표는 최근 ‘햇볕정책’을 둘러싸고 한나라당이 갈팡질팡 한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햇볕정책이든 무슨 정책이든 간에 다 포용정책의 일환”이라며 “정부가 해온 포용정책은 몇 년 전 송이버섯 몇 개 얻어먹은 것 빼고 아무 것도 얻은 게 없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