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경제 병진한다는 북한 “핵무기 완전철폐” 주장

박길연 북한 외무성 부상은 1일(현지시간) “핵군축 협상을 조속히 개시하며 당면하여 무조건적인 핵 불사용 담보 제공, 핵무기 사용 금지를 규제한 구속력 있는 국제법적 문서들이 작성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부상은 이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핵군축을 통하여 핵무기를 완전히 철폐하고 핵무기 없는 세계를 건설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요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권한을 악용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을 압박하고 있는 (유엔의) 제재조치는 부당하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군사력을 통한 패권 장악을 목표로 북한을 첫 번째 공격 목표로 삼고 있다”면서 미국이 분단된 한반도에서 여전히 긴장을 조성하는 적대시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 부상은 또 “평화로운 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엄중한 난관에 부딪히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청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부상은 앞서 우리 군이 국군의 날에 북한의 핵심 시설을 타격하는 탄도미사일 ‘현무-Ⅱ’와 장거리 순항미사일 ‘현무-Ⅲ’, 해안포 부대 타격용 ‘스파이크 미사일’ 등을 처음 공개한 것을 거론, “북한은 (남북한)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남한은 여전히 적대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남한의 태도는 남북한 관계를 과거처럼 또다시 파괴적인 단계로 되돌리는 위험천만한 행위”라면서 “우리의 성의 있는 노력으로 모처럼 개선되어 가던 북남 관계가 남조선 당국의 구태의연한 동족 대결 행위로 하여 또 다시 파국 상태에 빠질 위험이 조성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부상은 또 “대화와 협상으로 한반도의 긴장을 끝장내려는 우리의 입장은 여전하다”면서 “북한은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위해 최대한 인내심을 발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유엔 인권 무대에서는 강권과 이중기준이 갈수록 무심하게 표현되고 있으며 발전 도상국가들이 예외 없이 선택적인 대상으로 되고 있다”면서 “서방식 가치관에 따라 선택된 나라들의 인권 상황이 문제시되는 상황은 그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박 부상은 북한의 자주권 인정, 정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의 전환, 남한 내 유엔군사령부 해체 등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