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경제 병진노선 산물이 인민의 행복한 삶?

북한이 31일 핵·경제 병진노선 채택 2년을 맞아 “우리 인민이 향유하고 있는 모든 새 문명의 창조물과 행복한 생활은 다름 아닌 병진노선의 산물”이라며 이를 고수할 것임을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북한의 핵·경제 병진노선 채택을 ‘역사적 사변’이라며 “지구상에 제국주의가 남아 있는 한 공고한 평화란 있을 수 없다. 현실은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 병진노선을 철저히 관철해나가는 데 강성국가 건설의 최후승리가 있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2013년 3월 31일 핵무력 건설과 경제건설의 병진노선을 ‘천하제일강국의 억년기틀을 마련한 역사적사변’이라고 선전, ‘핵억제력’ 강화로 안보와 경제성장을 동시에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했다.

신문은 “2년간은 경제 건설과 핵무력 건설의 병진노선의 정당성과 생활력이 뚜렷이 확증된 격동적인 나날이었다”며 “병진노선이 안고 있는 진리성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뚜렷해졌다”고 자찬했다.

이와 관련 한 탈북자는 “북한은 대를 이은 세습과 김정은 체제의 정당성을 주민들에게 강조하기 위해 ‘지구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사회주의 조선을 미국놈들도 감히 어쩌지 못하고 있다’며 ‘그것은 우리가 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핵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탈북자는 “직장강연회 때마다 듣던 말이 ‘우리가 핵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코큰놈들(미국인)이 우리를 감히 건드리지 못하고 있다’였다”면서 “김정일도 ‘조선이 없는 지구는 이 세상에 존재할 수 없다’는 말로 핵보유의 정당화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