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수법 볼 때 北 또는 추종세력 소행”

국가정보원은 10일 한·미 주요기관에 사이버 테러를 자행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이 미국, 일본, 과테말라, 중국 등 16개국의 86개 IP를 통해 감행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디도스 공격 과정을 이같이 설명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한나라당 정진섭 의원과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또 현재까지 파악된 16개국에 북한은 포함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으나 북한 조평통의 사이버스톰 비난 성명서 발표, 공격대상이 보수단체라는 점, 특정해커가 쓰는 수법 등으로 미뤄 여전히 북한 또는 추종세력이 사이버테러를 감행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와 관련 국회 정보위 소속 한나라당 김효재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북한이 그동안 중국이나 이런 데를 통해서 대한민국의 정보기관이든 국가 주요기관 등을 해킹하는 것은 일반화돼 있는 일들”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국정원의 사이버팀들은 그동안 북한 해커들의 공격을 무수히 받고 방어하고 하는 훈련과 실전을 경험한 사람들”이라면서 “해킹 수법을 보면 이건 어떤 사람들일 것 같다 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한다”고 북한을 이번 사이버테러의 배후로 지목했다.

국정원은 아울러 지난 4일 한미 양국이 사이버 테러의 첫 징후를 파악했으며, 이날 오전 6시에도 디도스 공격에 동원된 이른바 좀비 컴퓨터 가운데 전문가용 고급프로그램을 쓰는 26대의 컴퓨터가 파괴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