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주항 준설은 재정..시설.운영은 민자

200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해주항 개발에 2천200억원 정도가 투입되고 준설 등은 재정을 통해, 부두시설과 운영은 민자로 개발이 추진된다.

또 1천500억원을 투입해 나진항을 개발하고 동해 북한 수역에 우리 어선이 진출하는 방안이 새로운 남북경협 의제로 추가 검토된다.

강무현 해양수산부 장관은 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물류혁신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의 해양수산분야 합의 사항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해주항 개발에 필요한 재원과 운영 방안에 대해 “1단계로 내년부터 2011년까지 수심 확보를 위한 준설, 다목적 부두 1선석 개발 등을 하고 2단계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컨테이너 부두 2선석, 잡화 부두 1선석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개발 일정을 제시했다.

1단계에는 800억원, 2단계에는 1천400억원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강 장관은 예상했다.

그는 이어 “남북 어업인이 공동으로 조업해 공동 이익을 누릴 수 있는 서해 공동어로 수역과 해주 직항로를 이용할 수 있는 민간선박의 범위 및 항로대 설정 등은 총리급,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구체적으로 설정하거나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남측 공동어로 수역은 북방한계선(NLL)을 중심으로 백령도와 연평도 사이 해역을 설정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강 장관은 “동해 북한 수역 내에서 중국 어선의 조업을 배제하고 수산자원을 관리하기 위해 우리 어선이 북측에 입어료를 지불한 뒤 동해 북한 수역내에서 조업하는 방안과 함께 나진항 개발을 추가 (남북경협) 의제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진항 개발과 관련, “단기적으로 300억원을 투입해 기존부두를 컨테이너 전용 부두로 개축하고 중기적으로는 1천200억원 정도를 들여 기존부두 확장과 추가 선석 개발을 배후 연결 도로, 철도 사업과 병행해 추진하겠다”며 “나진항을 우리 항만과 연계한 지역 거점항만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역사를 보면 해양 국가들이 세계를 주도했다”면서 “현재 조선.해운.자원.수산 등을 종합한 해양력이 세계 12위인 우리나라를 초일류 해운산업 육성, 고부가가치 항만 육성, 신 해양산업 창출, 지속가능한 수산업 기반 구축 등을 통해 2010년 8위, 2016년 5위로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물류업계 관계자들은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부산 신항 북컨테이너 부두의 컨테이너 물동량 중 철도 이용화물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배후철도(신항↔삼량진: 38.8㎞) 건설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애초 배후철도는 2008년말까지 완공될 계획이었으나, 철도용지 보상문제 등으로 3년 정도 건설이 지연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물류업계는 아울러 ▲ 외국인선원 고용규제의 조속한 개선 ▲ 해운산업 외화대출 용도제한규정 개선 ▲ 국내 물류기업의 항만배후단지 입주시 외국기업에 비해 불리한 역차별적 제도 개선 등의 정책 및 규제완화를 건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