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파견 北의료인, 불법 낙태시술로 외화벌이”

국가정보원은 24일 북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백두산발전소 수로 붕괴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방 협동농장으로 추방, ‘혁명화 조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정은의 ‘청년중시 정책 추진’과 관련해 의견 차이를 보인 것도 좌천의 한 이유로 추정된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국회 정보위 여야 간사인 이철우 새누리당, 신경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국정원으로부터 현안보고를 받고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한편, 국정원은 이날 김정은이 지난 8월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에 관여한 인물들을 지속적으로 신임해 이들을 상보직으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에 따르면 지뢰도발을 기획한 것으로 보이는 정찰총국장 김영철은 대장 계급을 유지한 채 당 창건 70주년 행사에 참석했으며, 특수전 담당으로 지뢰매설 작전에 개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제2전투 훈련국장 임광일은 작전국장으로 새로 보임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반면 지난 8월20일 포격 도발시 우리 군의 응징포격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인사는 문책을 받았다고 국정원은 밝혔다.

국정원은 서부전선 관할 2군단장 김상룡은 우리군의 응징포격 사실을 지연 보고하고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함북지역 9군단장으로 좌천됐으며, 작전국장 김춘삼과 화력지휘국장 박정천도 해임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25일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서 타결안을 도출해 낸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은 ‘공화국 영웅’ 칭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북한으로 (소리가) 들어가는 확성기를 피도 흘리지 않고 해결했다고 해서 ‘8·25 대첩’이라고 부른다고 한다”며 “황병서와 김양건을 ‘공화국의 영웅’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정원은 북한의 해외 인력송출 상황도 보고했다.

국정원은 특히 북한이 26개국에 의료인력 1250여명을 보내 연간 1500만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는데, 특히 의료 환경이 열악한 아프리카 지역에만 1180여명(94%)을 파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의료인력은 불법 낙태시술로 월 수천달러의 수입을 올리고 중금속이 함유된 북한산 건강식품을 판매하는 등 각종 불법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