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병력 최대 2천여 명 증강 추진”

연평도 포격 사태이후 서북도서의 군비 증강이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군 당국이 해병대 병력을 1천200~2천여 명의 수준까지 증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8일 보도했다.


군 소식통은 연합뉴스를 통해 “국방부와 합동참모부는 현재 2만7천여 명 수준인 해병대 병력을 증강하기로 하고 세부적인 증강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해병대에 보강될 전력 운용을 감안하면 1천200여 명 정도가 필요할 것이지만 군 내부에서는 1천 500명 혹은 최대 2천명까지 증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전했다.


증강되는 해병대 병력은 서북도서인 백령도, 연평도, 대청도, 우도 등에 배치될 예정이며 일부는 오는 4월께 창설되는 서북해역사령부에 배속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해병대 병력을 대폭 보강하기로 한 것은 서북도서 작전개념을 그간 북한군의 기습 상륙저지라는 방어적 개념에서 공세적 개념으로의 전환을 뜻하는 것”이라면서 “이와 함께 백령도에 K-9 자주포 수십문과 정밀타격 유도무기 등 북측 공격원점을 타격하는 화력을 대폭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해병대 병력 증강을 통해 해병대사령부를 모체로 한 서북해역사령부의 창설을 유력하게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병대 병력 증강 계획이 검토됨에 따라 육·해·공군의 정원 조정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의 정원을 줄이면서 해병대 병력을 증강시키겠다는 군 당국의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