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UDT의 전설’ 한주호賞 만든다

천안함 폭침 사건 당시, 실종된 수병들을 찾기 위해 구조 활동을 벌이다가 순직한 ‘UDT의 전설’ 故 한주호 준위를 기리는 상이 제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관계자는 17일 “고인의 숭고한 군인정신을 기리기 위해 ‘한주호상’ 제정을 결정했다”면서 “군인정신이 투철하고 교육 훈련과 전투력 향상에 기여한 최고의 특수전 요원을 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주호상’은 해군 특수전 여단(UDT)과 해난 구조대(SSU), 해병대 특수수색대 등 특수전부대 소속 준사관과 부사관 가운데 2명을 선발, 올해부터 수여된다.


해군 작전사령관과 해병대 사령관이 각각 3명씩 추천한 인원 가운데 중앙공적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해군과 해병대 특수전 요원 각각 1명이 선정된다.


첫 시상식은 故 한주호 준위 순직 1주기인 3월 30일에 열린다. 해군은 故 한주호 준위의 동상건립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