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P-3CK 해상초계기 연내 전력화


북한이 최근 서울 등 수도권을 겨냥한 방사포와 해안포를 집중 배치해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가운데 북한의 잠수함 탐지를 비롯한 유사시 해안포 기지를 원거리에서 타격할 수 있는 개량형 해상초계기(P-3CK)가 연내 전력화 된다.



해군은 22일 북한의 잠수함 탐지, 해안포 기지 원거리 타격, 조기경보체제 강화를 위한 개량형 해상초계기 P-3CK 8대를 연내 전력화시켜 앞서 배치된 P-3C 8기와 함께 총 16기의 해상초계기를 운용해 북한의 군사도발을 조기에 응징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해군은 오는 23일 정옥근 참모총장 주관으로 포항 6항공전단에서 2차 P-3CK사업의 일환으로 성능이 개량된 1호 P-3CK 인수식을 열고 연말까지 총 8기를 전력화할 예정이어서 북한의 해안포에 사격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국에 따르면 P-3CK는 현재 운용중인 P-3C보다 성능이 5배 이상 향상된 고배율 적외선 및 광학카메라와 디지털 음향수집.분석장비, 자기탐지장비(MAD)를 탑재하고 있으며 이번 1호기를 시작으로 연내 8대가 전력화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현재 해군에는 P-3C 8대가 배치되어 있어 앞으로 16대의 해상초계기를 운용하게 된다.



P-3CK는 특히 수중에서 활동 중인 적 잠수함의 탐지능력이 기존 P-3C보다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P-3C의 단점을 보완해 360도 전방위 다목적 레이더를 장착했고 항구에 정박된 함정과 지상의 움직이는 육상표적까지 탐지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P-3CK는 대지공격이 가능한 ‘하푼블록Ⅱ’’미사일(AGM-84L. 최대사거리 148㎞)을 장착, 북한 해안포 및 미사일 이동발사대 등을 사정권 밖에서 타격할 수 있어 해상초계 뿐만이 아닌 정찰 및 정밀폭격기로서의 기능도 일부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해군당국은 P-3CK에는 실시간 전술정보 전송시스템이 탑재돼 KF-16 전투기나 헬기 등 공격기에 정밀 표적을 제공하고 전술 통제하는 기능도 수행할 수 있어 합동작전 등 작전기능이 대거 향상됐다고 강조했다.



해군 관계자는 “앞으로 16기의 해상초계기를 보유하면 휴전선의 9.5배, 남한 넓이의 3.3배에 해당하는 총 30만㎢에 이르는 작전해역에 대한 상시적 감시가 가능해진다”며 “이밖에도 주요 해상교통로 보호차원에서 완벽을 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옥근 해군총장은 “우리 해군은 광역초계 및 원거리 조기경보, 다목적 신속대응이 가능한 첨단 해상초계기 도입을 통해 적이 감히 넘볼 수 없는 전력을 또 확보하게 됐다”며 “제6항공전단은 P-3CK가 최고의 전투력을 발휘토록 믿음직한 날개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P-3CK는 길이 35m, 너비 30m, 높이 10m로 4600마력 엔진 4기를 장착하고 있다. 또한 기뢰와 어뢰, 미사일 기만장비, 채프.플레어 발사기를 갖추고 있으며 승무원은 평시 11명이 탑승하나 유사시 21명까지 태울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