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2함대, 서해서 대잠훈련 실시

해군은 25일 천안함 침몰 사건 이후 처음으로 서해에서 대잠수함 기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이날 “오는 27일 서해 태안반도 격렬비열도 해상에서 2함대 산하 해군 함정 10여 척을 동원해 기동훈련을 할 계획”이라며 “훈련은 폭뢰 투하와 함포 사격 훈련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훈련에는 3천500t급 한국형 구축함과 천안함과 같은 울산급 초계함 3척, 고속정 6척 등이 참가한다.


천안함 사건 후속 대북조치 발표 이후 사흘 만에 실시되는 이번 기동훈련은 우리 군 함정의 방어 태세를 점검하고 천안함 사건 이후 북의 추가적인 도발을 막기 위한 무력시위 성격을 띠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