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초계함, 서해 백령도 해상 순찰중 침몰

26일 오후 9시45분께 서해 백령도와 대청도 사이를 순찰 중이던 해군 초계함 ‘천안함(1천200t급)이 선미부터 침몰 중이라고 군 당국이 밝혔다.


천안함은 선체 후미에서 폭발이 일어나 침몰하기 시작했으며, 공격을 받았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당시 인근에 있던 초계함 ‘속초함’에서 북쪽의 미상 타킷(선박)을 향해 발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천안함에는 승무원 104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폭발 직후 상당수가 바다로 뛰어 들어 인명피해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군 당국은 야간에 일어난 사고라 정확한 경위 파악과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서는 긴급 안보장관회의를 소집, 김태영 국방부 장관과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