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잠수사들 밤 9시현재 선체진입 못해

서해 백령도 인근에서 침몰한 천안함의 실종자 탐색 구조작업을 진행 중인 해군 해난구조대(SSU) 잠수사들은 29일 오후 9시 현재 선체내 진입을 시도하고 있으나 아직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날 “SSU 잠수사들이 오후 8시부터 계속해서 입수해 선체내 진입을 시도하고 있으나 조류가 세고 물속이 혼탁해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작업 중단 시간을 정해놓지 않고 계속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선체내 실종자들이 생존해 있다면 최대 생존 한계시간이 이날 오후 8시 이내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어 군 관계자들과 실종자 가족 모두 애를 태우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