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영해침범 北주장 심히 유감”

해군본부는 19일 ’남한함정이 북측 수역을 잇달아 침범했다’는 전날 북한 해군사령부의 주장과 관련,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해군본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올들어 계속되고 있는 북측의 터무니없는 주장을 이해할 수 없으며, 서해 해역에서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고 있는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해군은 ’예측할 수 없는 후과(나쁜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한 북측의 협박을 “중대한 군사적 도발로 간주한다”며 “앞으로 북한 해군의 분별있는 행동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해군사령부는 18일 ‘보도’를 통해 “남조선 군 당국자들은 18일 오전 11시 35분경부터 12시 05분경까지 구월봉 남쪽 우리측(북측) 수역에 전투함선을 침범시켰고 15일 7차례, 16일에는 4차례에 걸쳐 이런 군사적 도발행위를 감행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