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北 서북도 기습대비 워게임 실시

서북도서에 대한 북한군의 기습상륙 및 점령 상황을 가정하고 이를 격퇴시키는 워게임이 해군 주관으로 최초로 실시된다.


4일 해군과 해병대에 따르면 오는 7~8일 해군대학 워게임실에서 북한군의 서북도서 상륙·점령을 방어하는 워게임이 처음으로 진행된다.


북한군의 서북도서 기습상륙과 점령 가능성이 잇따라 제기되는 가운데 실시되는 이번 워게임에는 해군작전사령부와 해병대사령부, 2함대, 해병 6여단, 연평부대, 해군 전투발전단 등이 참가한다.


워게임은 모두 3단계로 진행되는데 1단계는 백령도를, 2단계는 연평도 상황을 각각 가정해 실시한다. 3단계는 백령도와 연평도를 동시에 기습상륙·점령하는 상황을 가정해 실전과 유사하게 시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습은 북한군이 최근 서해에 전진배치 중인 공기부양정을 이용해 해상저격여단을 침투시키고, 해군과 해병대는 현재 가용되는 모든 전력을 이용해 이를 방어, 격퇴시키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북한군의 공기부양정은 길이 21m로 최대속력인 40~52kts인 ‘공방Ⅱ'(35t급)과 길이 18m로 최대속력 52kts인 ‘공방Ⅲ'(20t급)이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워게임을 통해 해군과 해병대의 합동성을 강화하고 지휘관 및 참모들의 대응절차를 숙달하게 된다”며 “무엇보다 북한군의 서북도서 기습 점령을 방어하고 격퇴하는 연습이라는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