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총장, 실종자 가족 방문해 구조현황 설명

31일 오후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이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를 방문,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 지금까지 구조현황과 앞으로 일정 등을 설명했다.


해군 관계자와 가족들에 따르면 김 총장은 이날 오후 8시께 2함대 내 가족숙소 상황실을 찾아 가족 대표들과 만나 1시간여 동안 간담회를 가졌다.


김 총장은 이 자리에서 가족들에게 함미 주변에서 천안함에서 빠져나온 것으로 보이는 부유물 89점을 발견한 내용과 구조작업 진행 상황 등을 설명하고 가족들의 건의사항 등을 수렴해 참모들에게 이행할 것을 지시했다.


앞서 이날 오후에는 한 언론사가 “실종자 46명 중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해 이를 본 실종자 가족 1명이 실신해 응급치료를 받았다.


보도를 접한 가족들은 즉시 국방부와 해군2함대 측에 확인했고 국방부는 “시신 발견된 바 없고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다.


이정국 가족협의회 대변인은 “기사가 나간 다음에 여성 가족 한 분이 쓰러지셨다가 응급처치를 받고 20분만에 깨어났다”면서 “해당 언론사에 공식적으로 항의하고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