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총장 “북방한계선은 해양경계선”

송영무 해군참모총장은 23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은 우리의 해양경계선”이라며 “국가가 어떤 정책결정을 하든 해군은 해양통제권을 완전히 장악,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데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송 총장은 이날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의 국정감사에서 NLL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한나라당 공성진 의원의 질의에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해군총장은 NLL에 대해 같은 개념을 갖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장수 국방장관은 지난 17일 국방부에 대한 국감에서 “남북 국방장관회담을 통해서든 다른 방법을 통해서든 NLL을 양보하거나 열어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

송 총장은 또 11월 남북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해군이 NLL에 대한 입장을 개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해군과 합참 내 해군 장성들, 영관급 장교 등이 검토해서 의견을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군사 전략상 서해 5도가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느냐는 질의에 “연평도에 대해 언론에서 눈엣가시라고 하는데, 눈엣가시가 아니고 목구멍의 비수이며 백령도는 옆구리의 비수로 분명한 우리의 영토”라며 서해 5도의 안보적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 총장은 또 백령도는 북한군의 상륙저지를 위한 요충지라며 이를 포기할 경우 서울이 위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NLL과 서북도서의 안보에는 빈틈이 없다”며 “해상통제권을 완전히 장악,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장한다는데 아무런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송 총장은 NLL 재조정을 위한 선결조건이 무엇이냐 질문에 “일단 지금까지 국방부 얘기는 기존 NLL을 북측이 인정하면 해주직항도 하겠다는 것이 장성급회담에서 (우리가 한) 얘기”라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또 서해교전 같은 사건이 서해에서 다시 일어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한나라당 맹형규 의원의 질의에 “만에 하나든, 천에 하나든 그런 일이 일어나면 이겨야 하고 현장에서 종결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송 총장은 해주 특구와 북한 민간선박의 해주 직항로 문제로 주목되고 있는 해주지역 장사정포 등 북한군 전력에 대해 “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 등 서북 도서가 북한의 해안포 사정권 내에 노출돼 있다”며 “우리 함정들이 사정권 내에 노출돼 작전을 수행할 수 밖에 없는 지역적, 해역적 특성을 갖고 있어 위협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군의 해주 지역 해군 전력에 대해 “침투선박 및 간첩선 등이 배치돼있다”며 “해주 서쪽의 순위도 뒤 사곶에 북한 해군 8전대 등 주요 전력이 배치돼 있고 해주항에는 크게 전력이 배치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송 총장은 해주 지역의 위협적인 북한 전력을 뒤로 물려야 평화라는 말을 쓸 수 있지 않느냐는 한나라당 이성구 의원의 질의에 “북측도 우리의 연평도를 비군사화하라는 요구를 할 수 있다”며 “남북 장관급 회담 등에서 심층 있는 검토나 토의를 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답변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 송영선 의원이 “우리 해군은 주로 방어체계에 가깝다”며 “빠른 시일 내에 철저히 투입하지 않으면 NLL 사수는 거짓 약속이 될 것”이라고 말하자 “거짓 약속을 하지 않기 위해 전력, 인력 증강 등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송 총장은 이와 함께 남북 공동어로 수역에 대해 “연평도 동쪽은 NLL 선이 올라갈 수도 있고 서쪽은 내려갈 수도 있다. 협상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으로 본다”며 “남북 국방장관 회담 때 해군장교를 파견하는 방안을 건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