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참모총장 “적 도발시 굴복때까지 강력 응징”

최윤희 해군참모총장은 천안함 피격사건 3주기를 하루 앞둔 25일 “적이 도발한다면 완전히 굴복할 때까지 강력히 응징해야 한다”며 “이것만이 국민이 우리 군에 바라는 것이고 진정으로 전사자들을 기리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최 총장은 이날 대전 국립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46용사와 고(故) 한주호 준위, 연평도 포격도발·제2연평해전 전사자 묘역을 참배한 뒤 “적은 반드시 바다로 도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군은 천안함 피격일인 26일을 ‘천안함 피격, 응징의 날’로 정해 부대별로 전술토의, 해양수호 결의대회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성일환 공군참모총장도 이날 제19전투비행단과 탄도탄조기경보레이더 운영부대를 방문해 대비태세 유지에 여념이 없는 작전요원들을 격려한 뒤 임전필승의 대비태세 확립을 당부했다.


성 총장은 “천안함 46용사들과 고(故) 한주호 준위의 한 맺힌 희생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작전에 임하는 장병들은 적이 또 다시 도발해 올 경우 도발 원점은 물론 지원세력까지 초토화시키겠다는 각오로 확고한 전투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