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경비함·초계기 북측 진입

북 핵실험 여파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해경 초계기와 경비함이 러시아 선적의 목재 운반선 침몰로 인한 실종자 수색을 위해 26일 북측 영공과 영해에 진입했다.

동해지방해양경찰본부에 따르면 23일 낮 12시 울릉도 북서방 73마일 해상에서 침몰한 러시아 선적 시네고리에호(2천448t급.승선원 18명)의 실종자 수색을 위해 26일 오전 9시 5천t급 삼봉호와 10시께는 해경 초계기 챌린저호가 북측 영공과 영해에 진입, 수색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수색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며 수색구역은 동해 북방한계선부터 북쪽 15마일 해상까지로 알려져 있다.

해경은 사고 발생 지점은 남측 해상이었으나 북으로 향하는 조류로 인해 조난 및 실종자가 북측 해상에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외교당국 채널을 통해 북측으로부터 영해 진입을 승인받았다.

시네고리에호에는 선원 18명이 타고 있었으며 침몰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1명이 구조됐으나 6명은 실종된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