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청, 접적해역에 경비함정 증강 배치

해양경찰청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남북간의 긴장이 극도로 고조됨에 따라 전국 3개 지방해경청과 14개 해경서에 해상경계 및 대비태세를 강화하라고 긴급 지시했다고 28일 밝혔다.

해경청에 따르면 이길범 해경청장은 이날 동해와 서해 접적해역에서 근무하는 각급 지휘관을 포함한 전 직원에게 휴가를 유보하고 지휘통제체제를 강화할 것과, 각 지방 해경청에 배치된 경비함정, 항공기, 특공대 등에 대해 긴급출동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북한과 인접한 해역을 관할하는 인천과 속초해경서에 경비함정을 1척씩 증강, 배치해 접적해역에서 조업하는 한국 어선의 어로보호 활동을 강화할 것을 시달했다.

이 청장은 “지난 1, 2차 연평해전이 모두 6월에 발생한 점을 감안할 때 전 직원은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근무에 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해경은 북한의 핵실험 소식이 전해진 지난 25일 동.서해를 포함한 전 해상에서의 경계태세를 강화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