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침몰함 교신록 가능하면 공개”

합동참모본부 정보작전처장인 이기식 준장은 31일 침몰한 천안함의 교신록 공개 여부와 관련, “공개할 수 있는 범위가 되는지 봐서 공개할 수 있으면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방부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교신일지는 군사작전과 관련한 모든 사항이 다 들어가 있는 군사비밀”이라며 이같이 말한 뒤 “어떤 수준에서 어떤 범위에서 공개할지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교신록에는 한 작전의 단편만 들어 있는 것이 아니고 모든 작전이 다 연계되어 있다”면서 “공개 여부를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군의 입장 표명과 함께 천안함 침몰의 전후과정 및 사고원인을 규명해줄 핵심단서로 천안함 등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함정들과 제2함대사령부간 교신록을 공개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당시 백령도 해상을 초계중인 천안함과 속초함, 평택의 제2함대와 주고받은 교신록에는 정확한 임무 수행과 침몰 사고 전후의 정황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이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