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서해지역 북한군 특이동향 없어”

합동참모본부는 27일 현재 서해지역에서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 고위관계자는 이날 “북한군 판문점대표부가 서해 5개 섬 주변의 선박 안전항해를 위협하는 성명을 발표했지만 북한군은 평소와 같은 군사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 군은 발생 가능한 북한의 도발에 대해 유형별로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고 그에 맞는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북한의 동.서해안에서 단거리 미사일 발사징후가 없다고는 말할 수 없다”면서 “동.서해안에 선박 항해금지구역이 여전히 선포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평안남도 증산군 일대 서해상에 27일 오후 5시까지 항해금지구역을 선포, 단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해왔으나 현재까지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았다.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27일 오후 화대군 무수단리에서 단거리 미사일 1발이 발사된 정황을 포착했지만 추가 분석 작업을 벌인 결과, 실제 발사하지는 않은 것으로 결론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합참 관계자는 다음 달 1~2일 제주에서 열리는 한.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와 관련,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군 자체적으로 특별경계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감시전력과 추가 대응전력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참은 이와 관련, 특별정상회의 기간에 U-2 고공전략정찰기의 정찰 횟수를 늘려줄 것을 한미연합사령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적의 실체적 위협에 대응하고 도발 징후와 움직임을 보고 대비태세를 상황에 맞게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