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서해교전→’대청해전’ 명명

합동참모본부가 지난 10일 서해 상에서 발생한 남북 해군간 서해교전을 ‘대청해전’으로 명명해 눈길을 끈다.


국방부 원태재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합참에서 서해교전을 ‘대청해전’을 명명키로 했다”면서 “1.2차 연평해전이란 표기를 원용하는 한편 해군의 사기를 높이고 해군의 승리를 평가하는 뜻에서 그렇게 부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중선 합참 합동작전본부장(육군중장)도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현안보고를 통해 이번 교전을 ‘대청해전’으로 처음 표현했다.


합참이 교전을 해전으로 명명키로 한 것은 교전 발생 뒤 합참 전비태세검열단이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작전 상황 등을 조사한 결과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전비태세검열단이 조사를 통해 “이번 해전이 교전규칙을 준수해 현장에서 작전을 잘 종결한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지.해.공 합동작전태세를 완비한 모범 사례”라고 결론을 내린 것이 대청해전으로 명명한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이에 합참은 다음 달 열릴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 때 해전을 승리로 이끈 해군 관계자들을 포상키로 했다.


군은 1999년 6월과 2002년 6월 각각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발생한 교전을 1.2차 연평해전으로 명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