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도발시 단호히 대응할 것”

합동참모본부는 27일 북한이 서해 5도 주변의 선박 안전항해를 위협한 데 대해 성명을 발표하고 “만일 북한이 도발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참 이기식(해군준장) 정보작전차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 군은 북한 핵실험 사실을 인지한 직후 대북감시와 경계태세를 강화했고,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개최해 대응방향을 결정하고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고 있다”면서 그같이 말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을 억제하고 현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북한이 도발할 경우에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합참은 “국민 여러분께서는 우리 군의 확고한 대비태세를 믿고 안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합참은 “북한은 최근 장거리 로켓 발사와 2차 핵실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위협적인 도발행위로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켜왔고 오늘은 판문점대표부 성명을 통해 서해 5도의 법적 지위와 주변수역에서의 안전항해를 담보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며 “특히 과거에도 여러 차례 그래온 것처럼 이번에도 정전협정의 무효화를 억지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군 판문점대표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남측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를 “선전포고”로 간주한다면서 “서해 우리의(북의) 해상군사분계선 서북쪽 영해에 있는 남측 5개 섬의 법적 지위와 그 주변수역에서 행동하는 미제 침략군과 괴뢰 해군함선, 일반선박의 안전항해를 담보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