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고물’ 잠수정 30척 백사장 방치”

북한의 잠수정 30척 가량이 최근까지 바닷가 백사장에 방치되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17일 “북한의 잠수정 30척 가량이 최근 3년간 동해안 백사장에 방치되어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수명이 다 돼 성능발휘를 못하는 ‘고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군도 이들 잠수정이 실전에 투입될 수 없다고 판단, 북한군 전력수치에서 제외시켰다”고 말했다.

북한은 또 2000년 러시아로부터 낡은 구축함을 100만달러에 구입, 재활용을 위해 개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수명이 다한 폐구축함을 구매해 개조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함포장착은 아직 안됐으며 작전운용도 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고철용으로 도입한 것 같은데 여러가지 사정이 어려워 수리해서 쓰려고 한 것 같다”며 “전력화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