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전시 北핵사용 징후시 선제타격”

정승조 합참의장은 8일 “전시에 북한의 핵사용 임박 징후가 포착되면 선제타격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의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북한 핵에 대해 어떤 군사대비책을 갖고 있느냐’는 손인춘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의장은 또 새로 개정된 미사일 지침과 관련, “합참 입장에서는 남부에서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넣게 되어 만족한다”면서 “개정된 지침은 우리가 (군사적으로) 대응하는데 융통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미사일지침 개정에 따른 새로운 미사일 전력의 개발·배치 시기를 묻는 질문에 “관련 연구기관에서 기술 연구를 해왔고 어떤 부분에서는 기술 축적이 돼 있다”면서 “기존 현무-2 탄도미사일을 양산하면서 사거리 규제에 묶여 전력화하지 못한 것은 추가로 전력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