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부대방문까지, 북한 매체 “시대적 흐름 역행” 비난

노동신문사
평양 노동신문사 건물 앞. /사진=데일리NK

북한 매체가 지난달 우리 군의 대테러 훈련과 혹한기 전술 훈련을 비난한 데 이어 이번에는 박한기 합참의장의 설 연휴 군부대 방문을 문제 삼고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겨레의 지향에 배치되는 군사적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에서 “남조선(한국) 군부 인물들은 공군 1전투비행단과 해군 3함대 사령부 등을 돌아다니며 대비태세점검 놀음을 벌려 놓고 있다”며 “이런 속에서 호전광들이 강원도 화천 일대에서 사단급의 훈련을 벌려놓았다”고 비난했다.

이는 박 합참의장이 지난 2일 공군 1전투비행단과 해군 3함대 사령부, 육군 31사단을 방문해 군사대비태세 점검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이것은 대화와 평화의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것이다”며 “불신과 대결을 야기시킬수 있는 군사 행동들을 그만두고 정세 완화에 유리한 환경과 조건을 적극 조성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신문은 지난달 국방부가 발표한 스텔스기 F-35A 실전 배치 및 2019~2023 국방중기계획 등을 언급하며 “위험한 군사적 움직임의 연장선에 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남조선 군부의 호전적인 행동들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북남(남북) 군사 분야 합의서에 어긋나는 것이다”며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북남 군사 분야 합의서를 성실히 이행해 나갈 때만이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이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화와 평화의 흐름에 난관을 조성하는 군사적 도발 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며 ” 평화를 위협하며 대결 기운을 고취하는 온갖 행위들을 저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최근 북한은 우리 군의 무기 도입 및 각종 훈련을 두고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역행하는 행위라고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달 14일 서해에서 진행된 전대급 해상 기동 훈련에 대해 “북과 남이 평화 번영을 확약한 이상 조선반도(한반도)의 정세긴장을 초래할 수 있는 어떤 행위도 해서는 안 된다”고 비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