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北 재도발시 위협 제거때까지 응징”

한민구 합참의장은 1일 “(북한이)만일 재도발하면 현장 지휘관을 중심으로 합동 전력을 집중해 적의 위협이 제거될 때까지 강력하게 응징함으로써 다시는 도발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의장은 이날 오후 해병대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 군은 상시 즉응태세를 유지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그는 또 “북한 연평도 포격 도발은 대한민국에 대한 명백한 무력도발”이라며 “민간인까지 무차별적으로 포격을 가한 반인륜적 만행”이라고 말했다.


한 의장은 이날 오후 해병대사령부에서 서북도서 합동작전 준비상태와 계획을 확인한 뒤 공군 작전사령부를 방문해 공중감시태세와 유사시 공중타격계획을 점검했다.


한편 육·해·공군 참모총장도 이날 서부전선 최전방부대와 2함대사령부, 11전투비행단을 각각 방문해 각군의 작전준비태세를 확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