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조단 “천안함 수중 비접촉 폭발 가능성 커”

인양된 천안함 함수를 조사 중인 민군 합동조사단은 25일 “수중 접촉 폭발보다는 ‘비접촉 폭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윤덕용 공동조사단장은 이날 오후 국방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선체 절단면 및 내외부 육안검사 결과 수중폭발로 판단된다”며 2차 현장 합동조사 결과를 밝혔다.


윤 단장은 그러나 “폭발의 위치와 위력은 정밀조사 및 시뮬레이션을 통해 분석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절단면의 찢어진 상태나 안으로 심하게 휘어진 상태를 볼 때 수중 폭발 가능성이 높다”며 “선체 내외부에 폭발에 의한 그을음과 열에 의해 녹은 흔적이 전혀 없고 파공된 부분도 없으므로 비접촉 폭발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탄약고와 연료탱크에 손상이 없고 전선의 피복상태가 양호하며 내장재가 불에 탄 흔적이 없는 점으로 볼 때 내부폭발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 단장은 “선저에 긁힌 흔적이 없고 소나돔 상태가 양호해 좌초의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선체의 손상형태로 볼 때 절단면이 복잡하게 변형돼 있어 피로파괴 가능성도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공동조사단장인 박정이 합참 전력발전본부장은 폭발 위치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폭발이 터빈실 좌현 하단 수중 어느 한 지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가스터빈실 부분이 약 10m 정도 유실된 것과 가스터빈실 하단 좌현에서 압력을 받아서 우측으로 압력이 가해졌기 때문에 좌현이 유실되고 우현이 손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박 본부장은 “총 길이 88m인 천안함 중 좌현이 3.2m, 우현이 9.9m 유실된 것으로 볼 때 좌현 근처에서 폭발이 발생해 그 충격과 압력이 선저를 위로 휘게 만들었다”며 “배의 등뼈 부분인 용골도 위쪽으로 휘어져 올라갈 정도의 압력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파공도 없고 선저 부분이 휘어진 것으로 볼 때는 접촉이나 피격보다는 압력에 의한 절단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외부충격이 어떤 무기체계를 쓴 것으로 보이냐’는 질문에 “원인이 되는 것은 기뢰나 어뢰가 될 수 있지만 어떤 무기체계에 의해서 폭발했는지는 더 분석하고 검토해야 한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