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부 “원정화 계부 간첩활동 수사 주력”

위장 탈북 여간첩 원정화의 간첩 행각을 수사 중인 합동수사본부는 원정화의 계부인 김모 씨가 국내에서 벌인 간첩활동을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29일 수원지검과 경기경찰청ㆍ국가정보원ㆍ기무사 등으로 구성된 합수부에 따르면 원정화 계부 김 씨가 2006년 말 캄보디아를 통해 국내 입국한 뒤 간첩활동을 했다는 의심스런 정황이 포착돼 확인 중이다.

김 씨는 원정화에게 간첩활동에 필요한 공작금을 지원하고 북한 공작원과 수차례 걸쳐 회합ㆍ통신한 사실이 적발돼 공안당국에 구속됐다.

김 씨는 2006년 탈북자로 당국에 자수했으나 합수부는 김 씨가 원정화와 같이 간첩활동을 위해 `위장 탈북’한 것으로 판단하고 김 씨가 지난 2년여 동안 국내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추궁하고 있다.

합수부는 김 씨가 북한 대남공작 관련 부서의 고위 간부로 근무했다는 경력에 비춰 김 씨가 단순히 원정화의 간첩활동을 지원한 것 외에 자체적인 주요 임무가 주어졌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김 씨가 중국에 있을 당시 당시 북한 정보기관의 도움 없이는 북한산 물건을 내다 파는 무역업에 종사하면서 큰 돈을 벌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정보기관과의 연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원정화 역시 합수부 조사에서 “아버지가 중요한 임무를 띠고 내려온 것 같지만 그 임무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정보업무를 담당하던 인민무력부 정찰국 소좌를 지냈으며 북한 최고인민회의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먼 사돈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공안당국에 체포된 뒤 비교적 수사에 협조를 잘해 오고 있는 원정화와는 달리 김 씨는 진술을 거의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공안당국이 애를 먹고 있다.

김 씨는 시종일관 `단순 탈북자’이며 국내 들어온 뒤에는 줄곧 정착 지원금으로 생활해 왔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합수부 관계자는 “김 씨가 간첩활동을 했다는 의심을 하고 있으며 이를 조사 중이지만 본인이 진술을 거의 하지 않고 있어 아직 확인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합수부는 이와 함께 원정화의 밝혀진 간첩활동 외에 또 다른 활동이 있었는지 여죄도 캐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