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조사단 “박왕자씨 오전 5시15분께 피격”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 정부 합동조사단은 12일 “박왕자씨가 당일 오전 5시6분께 해수욕장 경계 펜스를 통과해 15분께 경계 펜스에서 기생바위 방향으로 직선거리 200m 지점에서 피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황부기 합조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당일 새벽 4시50분께 경계 펜스로부터 800m 떨어진 지점에서 고인을 발견했고 500m를 도주한 고인에게 오전 4시55분에서 5시 사이에 피격을 가했다는 북측의 주장이 납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피격 시간이 일출시각으로부터 4분 정도 경과했기 때문에 시계상 제한으로 남녀식별이 불가능했다는 북한의 주장도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