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수 절단면 너덜너덜…軍 외부폭발 확증”

군 당국은 백령도 해상에 가라앉은 함수 부분의 절단면도 너덜너덜한 상태임을 확인하고 외부폭발 가능성을 거의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고위 관계자는 18일 “함수 인양작업을 위해 잠수한 해난구조대(SSU)와 민간 인양팀 잠수요원들의 진술을 종합하면 함수 절단면도 함미와 같이 너덜너덜하게 파손됐다”면서 “함수를 인양하면 외부폭발에 의해 천안함이 침몰했다는 정황이 더욱 굳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절단면 안쪽의 흐트러진 전선이나 호스 피복상태가 양호한 상태로 식별되고 있다”면서 “이런 정황으로 미뤄 어뢰 등의 수중무기가 선체를 뚫고 들어가 폭발했을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함수를 인양해 함미 절단면과 맞춰보아 파공이 없다면 외부폭발에 의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을 것”이라며 “결국은 외부폭발을 일으킨 물증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해군은 함미와 함수 부근의 해상을 정밀탐색하고 있으나 아직 어뢰나 기뢰로 추정되는 금속 파편을 찾아내지는 못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함수 인양계획과 관련, 군의 다른 관계자는 “내일부터 사고 해상의 파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작업이 어려울 것으로 본다”면서 “오른쪽으로 누워 있어 함교와 조타실이 바닥에 눌려 있는 함수를 먼저 세워야 하는데 파도가 높으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간 인양업체에서도 이런 작업이 처음이어서 신중을 기하고 있다”며 “일단 함수를 세우면 함교 꼭대기 레이더 등이 물 위로 드러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합참은 이와 관련, 함수를 바로 세워 인양하는 방안과 누워있는 상태에서 끌어올리는 두 가지 방안을 놓고 민간 인양팀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합참 이기식 정보작전처장은 브리핑에서 “옆으로 누운 상태로 인양할 경우 함체 상단부가 찢어질 수 있고 연료탱크가 손상돼 기름 유출 우려가 있다”면서 “특히 바지선의 거치대에 올릴 때 더 많은 어려움이 있어 누운 상태로 올리기는 힘들다”고 설명했다.


이 준장은 “바른 자세로 세운 뒤 인양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나 쉽지 않다”면서 “함미가 떨어져 나간 상태에서는 무게중심이 위에 있을 수도 있어 자칫 뒤집힐 수 있다. 역학적으로 계산하면서 인양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함수 인양에는 고난도 기술과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해 군이 인양 목표시점으로 예상한 24일을 넘길 가능성이 커졌다.


이 준장은 “누워있는 배의 높이와 수심의 깊이 차이가 없어 바로 세우면 마스트(함교)가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낼 수도 있다”면서 “이 모습을 보고 인양한다고 오해할 수도 있어 인양 작업 상황을 그때그때 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함수 침몰 해상의 기상이 악화하면서 오후 2시50분 함수 작업선이 대청도로 피항을 했으며 오후 3시10분에서 해저 파편을 탐색하던 소해함도 대피했다.
앞서 군과 민간 인양팀은 인양에 필요한 4개의 체인 중 3번째 체인 연결에 성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