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북 온성서 ‘탈북혐의 15명’ 공개처형”

함경북도 온성군에서 남자 2명과 여자 13명 등 탈북을 시도했던 주민 15명이 공개 처형됐다고 대북지원 단체인 ‘좋은벗들’이 5일 배포한 소식지를 통해 밝혔다.

소식지는 “지난 2월 20일 함경북도 온성군 주원구의 한 다리 위에서 수많은 인민들이 모인 가운데 15명을 공개 처형했다”며, “이들은 중국 친척들에게 도움을 받기 위해 도강을 했거나, 도강을 돕고 알선해 줬기 때문”이라고 처형된 이유를 전했다.

이어 소식지는 공개처형에 참석한 온성 주민들이 “이번 총살이 너무하다. 모두 살자고 한 일인데 너무 가혹한 처벌을 받았다”며 “이번에 걸린 사람들은 재수가 없었다. 어떤 사람들은 많이 해 먹고도 일없는데(괜찮은데) 너무 억울하게 죽었다. 여자들은 눈조차 제대로 못 감은 것 같다”고 분노했다며 주민들의 반응을 전했다.

또한 공개처형을 지켜본 40대 남성은 “범죄자를 엄하게 다스리라는 포고를 내리는 사람이나 그것을 집행하는 사람들은 범죄를 범하는 사람들처럼 배고픈 고생을 해 보았는가”라고 반문하며, “자기들은 직책을 휘둘러 잘사니 백성들이 얼마나 고달프게 사는지 모른다” 불만을 토로했다.

소식지는 또 한 간부의 말을 인용해 이번 공개처형의 배경은 봄철 비법월경자(탈북자)들이 늘어날 것을 우려해 주민들에게 경고를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간부는 “요새는 돈 좀 있다던 사람들조차 살기 어렵다고 아우성인데 일반 주민들은 더 말 할 것도 없다”며 “지역적으로 볼 때 (마을에서) 하루에 몇 명씩 비법 월경을 하고 있는데, 주민들에게 인식을 바로 심어주기 위해 총소리를 낸 것”이라 말했다.

이와 함께 소식지는 최근 북한에서는 출산을 장려하기 위한 정책으로 아이를 3명 낳은 다산모는 나이에 관계없이 장마당에서 장사를 할 수 있는 특권이 주어진다고 전했다.

‘고난의 행군’을 겪으면서 북한은 출산율이 현격하게 떨어지고 있는 추세다. 이에 북한 당국은 매년 ‘여성들이 후대들을 많이 낳을 데 대한’ 방침을 내렸으며, 특히 올해에는 ‘아이를 세 명씩 낳은 다산모 여성들을 우대해줄 데 대한’ 방침까지 내렸다고 소식지는 밝혔다.

소식지에 따르면 다산모 우대 방침 내용으로 “나이에 관계없이 장마당에서 장사를 하게 할 것, 새롭게 건설 중인 현대 아파트에서 제일 좋은 집을 배정해 줄 것, 여맹(조선민주주의여성동맹) 조직 및 인민반, 학교 등에서 세외부담(세금 이외에 부담해야 하는 물품)을 주지 말 것” 등이 포함돼 있다는 것.

그러나 출산을 장려하려는 북한 당국의 권고와는 반대로 부모님 세대들은 갓 결혼한 젊은 부부들에게 생활고 등을 이유로 ‘아이를 낳지 말라’고 권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