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정상회담, ‘北 로켓발사·핵무기’ 포기 촉구

이명박 대통령은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폐막 이후에도 참가국 정상과 국제기구 수반급 인사들과 릴레이 회담을 갖고 북한 로켓발사와 핵문제에 대한 국제적 공조를 강화했다.


이 대통령은 28일 오전 헤르만 반롬푀이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조제 마누엘 바호주 EU 집행위원장 회담을 갖고 북한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국과 EU는 북한의 로켓 발사가 명백한 유엔 안보리결의 위반이며, 장거리 로켓 발사 자제와 핵무기·핵 프로그램 포기를 북한에 촉구했다. 이와 함께 북한 인권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이 주민들의 인권개선을 위한 노력을 진행할 것을 주문했다.


롬푀이 상임의장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EU는 그동안 북한과 양자접촉을 확대하고자 했고, NGO를 통한 인도적 지원 등 북한주민들의 생활개선을 위해 노력했다”면서 “탈북자들이 강제 송환돼가는 비극적 상황에서 양자·다자 맥락에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서 미국, 중국, 러시아, 뉴질랜드 등 16개 국가·국제기구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가졌고, 이중 11개국 정상들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이 대통령은 29일까지 가봉, 스페인, 베트남, 우크라이나, 인도네시아, 조지아, 헝가리 정상들과 양자회담 일정을 남겨두고 있다. 이 대통령은 이들 국가와의 회담에서도 북한의 로켓 발사 저지 공감대 형성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