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PSI 전면 동참해야”

한나라당은 11일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 여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PSI에 전면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최고.중진 연석회의 브리핑을 통해 “현재 우리는 PSI 3단계에 들어간 상태다. (향후) PSI에 전면 동참할 것을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나 대변인은 “앞으로 유엔에서 북핵과 관련한 결의안이 채택돼도 우리 정부의 현 PSI 참여 정도로는 결의안을 사실상 준수할 수 없는 만큼 7단계로 된 PSI에 전면 동참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PSI는 북한으로 수출입되는 무기의 수송을 막기 위해 70여개 회원국들이 정기적으로 정보교환 및 훈련을 하는 것으로, PSI 참여 국가는 각국 영해 상에서 북한 선박에 대한 임시검문을 실시할 수 있다.

나 대변인은 또 한명숙(韓明淑) 국무총리가 북핵 사태 해법으로 대북특사나 남북정상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섣부른 만남은 북핵의 정당성을 인정하는데 이용될 뿐이며 또 한 번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시급한 것은 만나서 대화하는 것보다 북핵 사태에 대한 우리의 명확한 입장을 정하는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을 비롯한 한나라당 당직자들은 이날 재향군인회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 보수단체 소속 회원과 시민들이 서울 청계 광장에서 개최하는 북핵반대 촛불집회에 참여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