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NLL 의제화 국론분열 야기”

한나라당 박형준 대변인은 14일 정부가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의제화를 고려중인 것과 관련, “정부가 가시적 성과를 내기에 급급해 북한의 요구에 끌려가지 않길 엄중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NLL 문제는 사실상 영토주권 문제”라며 “국민 동의 없는 NLL 문제를 협상의 대상에 올려놓는 것은 심각한 국론 분열을 가져올 수 있고 한미 관계와 국제공조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진하 국제위원장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NLL 문제를 북한이 거론할 경우 토의할 수밖에 없다는 저자세적인 정상회담을 왜 하느냐”면서 “우리 영해를 양보하면서 무엇을 얻기 위한 정상회담을 하는 것인 지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