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NLL 변경, 연방국가 합의는 헌법 불인정 사항”

▲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되는 2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양보는 영토권을 포기하는 것이고, 연방제∙연합국가 합의도 우리 헌법에서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회담은 헌법의 테두리 내에서 모든 협상이 이뤄져야 하고 국민적 동의에 기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해, 이번 회담에서의 NLL관련 협의를 사전에 차단하고 나섰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은 회담대로 하면서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협력을 강화해야겠지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행위를 전부 용인하는 것은 국민들이 원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재철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번 회담은 언제 어디서 뭐가 나타날지 모르는 희한한 회담”이라면서 “대선판을 흔들려는 기도 아래 작업을 하는 것 같은데 이에 대해서는 철저히 대응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정상회담 손익계산에 분주한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 민주노동당은 도보로 군사분계선을 넘은 것에 대한 극찬과 함께 환영의사를 거듭 밝히면서 한나라당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김효석 원내대표는 “정전상태를 마감하고 평화협력 프로세스가 시작되는 시점에 제2, 제3의 개성공단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며 “이산가족이나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에서도 구체적인 결실이 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유종필 민주당 대변인은 “노 대통령이 걸어서 군사분계선을 통과하여 방북한 것은 큰 상징적 의미”라며 “한반도 평화정착에 큰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북핵폐기와 남북경협에 획기적인 전환이 되는 정상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형탁 민노당 대변인도 “남∙북의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발로 직접 건너 만나는 만큼 한반도의 오랜 전쟁상태를 종식시키고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