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NLL 공동어로구역 추진

한나라당은 1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의 중국 어선 ‘싹쓸이 조업’을 막기 위해 NLL 주변 수역을 남북 공동어로구역으로 정하는 협상에 나설 것을 정부와 여당에 촉구했다.

서병수(徐秉洙) 정책위부의장은 이날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서해5도 어민피해 조사단 현지 방문 결과를 토대로 이런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한나라당은 공동어로구역 설정 후 남북 합영어업회사를 통해 어업을 하고 이익을 배분하는 방안 등을 협의할 수 있다면서 공동어로구역 설정시 중국 배의 조업이 없어지고, 바다에 비무장 완충지역이 생겨 남북 긴장 완화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또 서해5도 어민지원특별법을 제정, 서해5도 어민의 어선 감척사업, 어족자원 육성 및 어항시설 확충 사업 등을 지원하겠다면서 육지에도 접경지역지원법이 있듯이 서해5도 어민지원을 위한 입법은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나라당은 NLL 인근에서의 야간조업 허용과 조업기간 연장문제에 대해 정부와 협의키로 결정하는 한편 중국 어선의 우리 영해 침범에 대해 강력한 단속 및 중국 정부에 항의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