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DJ뜻따라 정치.남북현안 진전 필요”

한나라당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뜻에 따라 민생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 정상화, 남북현안 진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한나라당은 23일로 예정된 영결식까지 구체적인 정국현안 논의 등 정치 일정을 자제한다는 방침이지만 북한 고위급 조문단의 국회빈소 방문, 영결식 이후 정기국회 일정협의 등을 감안해 민생.남북문제에 대한 해결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이 의회주의자였고 남북평화 정착에 큰 기여를 했다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고인의 뜻을 계승해 여야 대화, 남북 대화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애도묵념을 한 뒤 “고인은 의회주의자였고 민주주의 발전에 평생 헌신했다”며 “민주당도 고인의 뜻을 받들어 국회로 돌아와 다음주 월요일 정기국회 일정을 협의하자”고 민주당에 요청했다.

김성조 정책위의장은 “대한상공회의소가 기업여건 개선을 위한 확장적 재정정책, 신성장동력분야 지방기업 참여 등을 주문했다”며 “당정책위는 24일 대구.경북지역을 방문하는 등 서민경제, 지역경제를 계속 챙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나라당은 북한 고위급 조문단의 방문과 관련, 남북 당국간 대화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원내대표는 “어떤 형태로든 정부와 조문단간 접촉과 대화의 장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도 “김 전 대통령은 북한 조문단이라는 선물이자 숙제를 남겼다”며 “조문단 파견은 한반도 평화정책에 대한 고인의 의지가 반영된 것인 만큼 남북대화의 기회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이와 함께 김 전 대통령측이 “화합과 화해, 국민통합의 국장이 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지적하고 국민통합을 위한 행정구역 개편의 필요성, 김 전 대통령 국장의 정치적 활용 자제 등을 민주당에 당부했다.

장광근 사무총장은 “고인이 평생 목표로 삼은 지역감정 해소를 통한 국민통합 문제는 우리에게 주어진 당면 과제”라며 “행정구역 개편, 선거제도 개선 문제는 정치권 갈등의 진앙지가 됐는데 이제 통합의 진앙지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장 사무총장은 또 민주당이 김 전 대통령의 `독재자’ 발언이 담긴 동영상 상영을 정부에 요청했던 것과 관련, “김 전 대통령 추모를 훼손하는 사려깊지 못한 정치적 접근방법은 지양돼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