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60년 혈맹 확인한 우정의 정상회담”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6일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60년 혈맹의 가치를 보여준 우정의 정상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윤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 관계가 군사안보 분야 뿐 아니라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의 분야로 확대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이 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과거 핵무기를 포함한 북핵 폐기를 언급했는데, 이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익을 위한 발언”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