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6자회담 합의 부족하나 다행”

한나라당은 4일 북핵 6자회담 합의문이 공식 채택된 것과 관련,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북핵 불능화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며 향후 합의 내용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했다.

강재섭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자회담의 2단계 이행 합의문이 채택됐다”면서 “합의문이 나오기는 했지만 모호한 점이 많아서 지난 2.13합의에 비해 진전이 없다는 평가가 우세하다”며 합의 내용의 조속한 이행을 강조했다.

강 대표는 특히 “북한은 플루토늄 생산과 재고량을 숨김없이 신고하고 농축우라늄 프로그램도 신고해야 한다”며 “자칫 어정쩡한 합의로 시간만 끌고, 가동 중단 상태가 기정사실화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6자회담에서 금년말까지 북한핵을 불능화시킨다는 원칙적 합의를 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며 “내용 중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 제법 있지만 보충은 나중에 하는 절차”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이어 “그나마 합의된 것이라도 충실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고, 남북 평화정착을 위한 큰 걸음이 될 수 있다”면서 “6자회담은 북핵을 완전 포기하는 과정을 열심히 계속 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강두 중앙위의장도 “6자회담에서 북핵 완전 포기로 이어지는 결론을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형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핵폐기를 상정한 비핵화 4단계 로드맵 중 2단계 과정이 연내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돼 긍정적 신호로 평가한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신고할 핵 프로그램에 농축우라늄 프로그램은 물론 핵무기 보유현황 및 재처리 플루토늄의 양과 상태 등이 빠졌다는 점은 실효성에 의문을 갖게한다. 성과에 급급한 나머지 알맹이 없는 합의가 이뤄진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북핵 문제 해결에 시간이 걸리는 것을 탓할 수 없지만 다만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보다, 해결돼 가고 있다는 인상을 주는데 필요한 모양새에 만족할 경우 6자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자체가 레임덕에 빠질 수 있다”며 “6자회담이 더욱 구체적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