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李통일 해임건의안 배제 안해”

한나라당은 11일 이재정(李在禎) 통일부장관 임명에 대해 “부적격자인 이 장관을 통일부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호영(朱豪英)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국회 브리핑을 통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부적격 판정을받아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조차도 채택하지 못했던 이재정씨를 오기, 코드, 낙하산 인사로 기어이 통일장관에 임명했다”면서 “이재정씨를 통일장관으로 전혀 인정할 수 없다. 아울러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도 배제 않고 있음을 말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핵으로 인한 안보위기는 안중에도 없고, 대북 퍼주기를 계속하겠다는 친북 좌파의 통일부장관임을 취임사에서 여실히 보여줬다”며 “한나라당은 이 장관을 통일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으며 앞으로 편향적이고 위험한 대북관이 사실로 드러나면 장관직을 물러나도록 하기 위한 가능한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석(李秉錫)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부적격자를 장관으로 임명한 부분은 개탄스럽다”라면서 “직무수행을 본 뒤 국회법상의 여러 인사검증 및 견제 장치 등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