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李통일 임기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

이재정 신임 통일부장관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15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대북제재 짧을수록 유효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이재정 장관의 임기가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는 것이 한나라당의 생각”이라며 맞받아쳤다.

이 장관은 전날 통일교육원에서 열린 ‘통일미래지도자과정’ 수료식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가 제재와 대화의 방법을 쓰고 있지만 제재는 짧으면 짧을수록 유효하다”며 “제재는 그 자체가 목적은 아니며 궁극적 방법은 대화를 통해 평화를 이루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나 대변인은 “(대북)제재는 목적이 아니라 수단”이라며 “그러나 제재 없이는 북한의 핵 폐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은 압박과 제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장관의 말은 곧 대북제재를 해제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되기도 한다”며 “북핵이 완전히 해결되기 전에는 지원이 재개되어서는 안되며, (이장관은) 안보 위기를 가중시키는 모험을 감행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장관은 정당 방문에 이어 15일에는 천주교 김수환, 정진석 추기경, 불교 조계종 총무원장인 지관 스님 등 종교계 지도자들을 잇따라 만나 향후 대북정책의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수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