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李통일 국회차원서 엄중조치’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9일 이재정(李在禎) 통일장관이 “대북인도적 지원의 틀을 수립하고 필요시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특사교환도 추진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국회차원에서 엄중한 조치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대책회의에서 “이 통일장관의 발언은 국민적으로, 국가적으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친북성향을 드러냈던 이 장관이 연일 계속되는 어설픈 발언으로 점점 더 정체성을 잃어가고 있다”면서 “이 장관의 발언은 대선을 앞두고 정상회담을 구걸하기 위한 포석으로, 대한민국 통일장관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한일정상회담에서 동해의 명칭을 ‘평화의 바다’로 부르자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국민이 아연해 하고 있다”면서 “일제 강점기 때 빼앗긴 동해란 이름을 국제사회에서 되찾아가는 마당에 노 대통령이 국민적인 희망과 열정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를 했다.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고 국익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는 행위에 할 말을 잃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노 대통령에게 제발 나라 사랑하는 마음, 애국심을 발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