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핵우산 삭제’ 관계자 문책 요구

한나라당은 1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일부 핵심 인사들이 지난해 10월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미국의 `핵우산’ 제공조항의 삭제를 추진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며 관계자 문책을 요구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대책회의에서 “북한의 핵폭탄 위협이 코앞에 닥쳤는데 미국의 핵우산을 걷어 치우겠다는 망발과 망상이 NSC에서 추진됐다는 사실에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관계자 전원을 문책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재희(全在姬) 정책위의장은 “미국의 핵우산 없이 어떻게 한반도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겠느냐”며 “언론보도를 보면 (발언의 당사자가) `NSC 최고위층이 그렇게 하라고 강력히 주장해 마지못해 그랬다’고 하는데 그 분(지시자)은 직접 나서 석고대죄하고 그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핵우산 삭제를 요청했다는데 무지한 것인지 순진한 것인지 도대체 정치적 의도를 모르겠다. 노무현 대통령은 이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무지해서 그랬다면 해당 인사를 당장 교체해야 하고,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고 친북 동조세력이 있다면 발본색원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